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입산 유아용 선크림 국산보다 70% 비싸

수입산 유아용 선크림이 국산보다 평균 70% 비싸고, 최대 5배까지 가격 차이가 나타났다.



1일 대전소비자연맹과 공정거래위원회가 31개 제품(국산 15개, 수입산 16개)을 분석한 결과다.



조사대상 제품의 평균 가격은 3481원(이하 10㎖ 기준)이었다. 수입산은 평균 4345원으로 2558원인 국산보다 70% 비쌌다. 국산 에뛰드 선프라이즈 맘앤키즈 마일드 선로션이 1193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프랑스 비올란의 아기전용 선크림 50+는 7347원으로 저렴한 국산 제품보다 5배 이상 비쌌다.



자외선 차단지수(SPF)가 제일 높은 제품에서도 수입산과 국산 간 가격 차이가 컸다. SPF 50 이상에서 프랑스 비올란의 아기전용 선크림(7347원)은 국산인 더퓨어 아임키즈 야외놀이 선크림(2557원)의 3배 수준이었다.



국내 온라인 쇼핑몰은 일부 유아용 선크림을 해외 현지 온라인 쇼핑몰보다 최대 3.5배 수준으로 팔고 있었다. 그런데 캘리포니아베이비, 에티튜드, 바이오더마의 유아용 선크림은 국내 온라인 쇼핑몰의 가격이 현지 온라인보다 4~20% 저렴했다.



강경숙 대전소비자연맹 사무국장은 “외국 유명브랜드 제품을 무조건 선호하는 것보다 유통 경로별로 가격을 꼼꼼히 비교하며 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