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녀시대-제시카 공방 속 태연 "유부녀 있어도 상관없어…" 무슨 뜻?

‘제시카와 소녀시대’ [중앙포토]








제시카의 소녀시대 활동 중단을 두고 소속사와 제시카 간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제시카는 1일 자신의 브랜드 홍보대행사를 통해 "저는 지난 9월29일 소속사로부터 소녀시대를 나가달라는 퇴출 통보를 받게 됐고 이와 관련해 너무나 당혹스럽고 속상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며 "저의 입장을 밝히고자 합니다"라고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공개했다.



제시카는 "저는 그 동안 소녀시대 멤버의 일원으로서 제 개인의 사생활이나 사업에 앞서 소녀시대 활동을 가장 우선시 해왔습니다. 그러나 팀을 위한 저의 노력과 헌신에도 불구하고, 저는 소속사로부터 팀에서 나가달라는 통보를 받았습니다"라며 "저는 전부터 개인적으로 관심이 많았던 사업을 계획하면서 SM소속사와 멤버들에게 사업 준비 단계부터 최근까지 수차례에 걸쳐서 사업에 관해 충분히 논의하고 이해를 구해왔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시카는 패션브랜드 블랑 사업에 대해 "그러나 론칭 불과 한 달 만인 9월 초에 멤버들은 돌연 입장을 바꾸고 회의를 소집했으며, 그 이후 저에게 정당한 이유 없이 사업을 그만두던지, 소녀시대를 떠나던지 양자 택일 하라는 요구를 해왔습니다. 이에 소속사로부터 허락도 받았으며, 그 동안 소녀시대 활동을 소홀히 한 적이 없고, BLANC 론칭 초기 한 달에 걸쳐 체결된 관련사업 파트너와의 계약으로 사업을 중단 할 수 없는 사정에 대해 설명했습니다"라며 "이후 저는 9월16일 소속사 대표를 만나 위와 같은 저의 입장을 전하였고, 이 자리에서 소속사로부터 사업병행에 대한 허락을 재확인 받았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시카는 "그러나 저는 지난 9월29일 소속사로부터 소녀시대를 나가 달라는 일방적인 통보를 받았습니다. 그로 인해 다음날인 9월30일 예정돼있던 중국 심천 팬 미팅 행사에도 참가하지 못하게 됐고, 이후 모든 소녀시대 활동에서 제외됐습니다"라며 "저는 무엇보다도 제가 열정과 애정을 쏟으며 그 동안 15년 이상 함께한 동료 멤버들과 회사측에서 제가 사업을 한다는 이유로 소녀시대에서 나가달라는 요구에 너무나 크게 상처를 받았고 안타까운 심경을 감출 수 없습니다"라고 전했다.



특히 제시카는 "이 상황은 제가 결코 원했던 것이 아님을 양해 부탁드린다"며 "저는 언제나 소녀시대를 아껴왔고, 또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SM엔터테인먼트는 "올 봄 제시카가 본인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사에 앞으로 한 장의 앨범활동을 끝으로 팀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알려왔다. 제시카의 갑작스런 이야기에도, 당사와 소녀시대 멤버들은 소녀시대를 위해 좋은 방향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고민했다"며 "향후 당사는 8인 체제의 소녀시대 및 제시카의 개인 활동에 대한 변함없는 지원과 매니지먼트를 해 나갈 예정이다"고 입장을 밝히며 제시카의 탈퇴를 공식화 한 바 있다.



한편 소녀시대는 지난해 1월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슽'에서 만약 소녀시대 멤버가 결혼하면 팀에서 빠지냐는 질문을 받고 "유부녀가 있어도 상관없다"고 답했다. 이어 "그 멤버를 존중해주고 싶다. 멤버 생각을 배려해주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제시카를 제외한 소녀시대 8명은 중국 심천 바오안 체육관에서 열린 ‘Girl's Generation 1st Fans Party’에 참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소녀시대-제시카 [사진 중앙일보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