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화재로 피해액 '66억'…"20층 높이로 치솟은 불기둥"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화재 [사진 대전소방본부]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물류창고에서 불이나 창고 내부와 타이어 완제품을 모두 태워 66억 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강한 바람으로 불이 순식간에 번진데다 타이어 완제품에서 나오는 유독가스 때문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어 피해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

최초 신고는 지난달 30일 오후 8시 55분 공장 관계자가 물류창고의 불길을 보고 119에 신고를 했다. 그러나 119 소방대원들이 화재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물류창고 내부가 화염에 휩싸인 상태였다.

화재 현장 인근에 있던 한 주민은 “한국타이어에서 불빛이 보이기 시작하더니 순식간에 불기둥이 20층 아파트 높이까지 치솟았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대전지역 소방관 전 직원을 소집하고 대전과 인근 충남·북 세종소방서의 소방장비 91대와 소방인력, 공무원 930여 명까지 대거 투입하며 밤새 진화작업을 벌였다.

물류창고 옆에는 타이어를 생산하는 공장이 있고 다른 한쪽으로는 KTX 선로가 있어 자칫 더 큰 피해를 볼 뻔했으나 소방당국이 화재 발생 2시간여 만에 큰 불길을 잡으면서 화재는 발생 12시간 만인 1일 오전 8시 30분 완전 진화됐다.


사고 직후 직원들도 일제히 대피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국타이어’ [사진 대전소방본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