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S 차세대 '윈도10'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컴퓨터는 물론 스마트폰·태블릿·게임기까지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윈도 10’을 공개했다.

MS는 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자사의 차세대 운영체제(OS)인 윈도10의 PC용 테크니컬 프리뷰 버전을 공개했다. 정식 버전은 내년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윈도10의 가장 큰 특징은 ‘통합 플랫폼’이란 점이다. PC와 스마트폰에 그치지 않고 태블릿·엑스박스(게임기)·TV·키보드·마우스·콘트롤러 등 모든 기기에서 사용 가능하다.

최근 부상하는 사물인터넷(IoT·Internet of Things)부터 데이터센터까지 적용할 수 있다. 신제품의 명칭을 기존 ‘윈도8’에서 9를 건너 뛰고 ‘윈도10’으로 정한 것도 ‘가득찼다’는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서다. 실제 MS는 ‘하나의 디바이스와 하나의 플랫폼, 하나의 저장소’이란 슬로건을 내걸었다.

테리 마이어슨 MS OS부문 수석 부사장은 “윈도10은 완전히 새로운 세대의 윈도의 첫 단계이자 MS역사상 가장 포괄적인 운영체제”라고 소개했다.

윈도10은 온라인 환경이 모바일과 클라우드 중심으로 변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개발됐다. 이는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가 강조하는 ‘모바일 퍼스트, 클라우드 퍼스트’와 정확히 일치한다.

새롭게 바뀐 주요 기능은 ‘시작메뉴’의 확장이다. 윈도8의 ‘시작화면’과 윈도7의 ‘시작메뉴’가 결합돼 사용자들은 자주 쓰는 기능과 파일로 쉽고 빠르게 접근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애플리케이션(앱)과 프로그램, 인터넷,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실시간 사용할 수 있다.

멀티 데스크탑도 눈에 띈다. 하나의 데스크탑에 많은 앱과 파일을 띄워두는 대신 업무용·개인용 화면을 구분해 용도에 따라 화면을 구성할 수 있다. 또한 작업표시줄에 추가된 새로운 작업 보기 버튼으로 열려 있는 모든 앱과 파일을 한번에 볼 수 있다.

보안도 강화됐다. MS측은 ‘사용자 계정 유출·도용·피싱 등을 방지하는 기능을 개선했으며, 앱과 파일 단위에서 컨테이너·데이터 분리를 활용해 데이터 분실 방지 기능을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데이터가 태블릿·USB·이메일·클라우드 등 어디에 있든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다는 것이다.

디바이스를 초기화해서 재설치하는 윈도7이나 윈도8과는 달리, 업그레이드 방식을 포함해 관리와 배포가 단순해진 것도 특징이다. 기업의 정보기술(IT)관리자는 최신 업데이트를 언제할 지 선택할 수 있고 기업에 따라 앱스토어를 원하는 형태로 제작할 수 있다.

MS측은 “개발자들이 한번에 애플리케이션을 작성해 다양한 기기에 쉽게 배포할 수 있다”면서 “사용자들도 이전보다 더욱 쉽게 앱을 확인하고 구매하고 업데이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