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주 일가족 3명 살해범은 내연남…재혼 거부하자 홧김에 살해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교제하던 여성과 일가족 등 3명을 차례로 살해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일 홧김에 애인과 가족 등 3명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김모(3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6시40분쯤 광주시 서구 치평동의 한 아파트에서 권모(41·여)씨와 권씨의 어머니(68), 딸(13) 등 3명을 차례로 살해한 혐의다.

김씨는 이날 낮에 여자 문제로 말다툼을 한 권씨와 화해하기 위해 꽃다발을 들고 찾아갔다가 범행을 저질렀다. 김씨는 "권씨가 '꼴도 보기 싫으니 나가라'고 말해 순간 화가 치밀었다"고 말했다.

홧김에 권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김씨는 오후 7시쯤 딸의 집을 찾은 어머니를 둔기로 때려 살해했다. 오후 8시20분에는 학원에서 돌아온 권씨의 딸을 또다시 목졸라 살해했다. 딸은 자신의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욕실에서 소리가 나는데 무섭다"고 말했지만 이후 통화가 끊겼다.

김씨는 목을 졸린 뒤에도 숨이 붙어 있던 권씨와 전양의 머리에 주방용 랩을 씌웠다. 경찰은 모녀가 랩 때문에 질식해 숨진 것이 아닌가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숨진 권씨 등의 시신은 지난달 30일 오후 6시30분쯤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사건 당일 아파트 CCTV에 꽃다발을 든 김씨의 모습이 찍힌 것을 확인하고 김씨를 추적했다. 김씨는 범행 후 자신이 타고 왔던 렌터카를 몰고 광주와 전남 지역을 배회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전북 고창의 야산으로 달아다가 1일 오전 5시20분쯤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