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유럽권 선수 최초라는 '박지성 앰버서더', 앰버서더가 뭐길래?

‘박지성’ ‘맨유’ ‘앰버서더’ [사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식 SNS]



영국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축구선수 박지성(33)과 관련해 중대한 발표를 예고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30일(한국시각)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에 “내일(10월1일) 박지성과 관련된 흥미로운 발표를 할 예정”이라면서 “채널을 고정해주세요”라고 말했다.

구단은 이와 함께 맨유 시절 박지성의 활약상이 담긴 하이라이트 영상을 게재했다.

이에 영국 축구전문매체 기브미스포트는 “맨유가 박지성을 앰버서더로 임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같은 선정 배경에는 맨유의 아시아시장 공략 의지가 담겨 있다. 박지성은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2005년 맨유에 입단했고, 2012년 팀을 떠날 때까지 205경기(27골)에서 맹활약했다.

맨유의 앰버서더가 되면 구단 레전드 자격으로 전 세계를 돌며 다양한 이벤트에 참가해 팀을 홍보하는 일을 맡는다.

지금까지 맨유 앰버서더는 맨유의 ‘레전드’ 보비 찰튼을 비롯해 데니스 로, 브라이언 롭슨, 게리 네빌, 앤디 콜, 피터 슈마이헬 등 맨유의 전설 6명만이 영예를 누렸다. 박지성이 임명된다면 비유럽권 선수로는 최초이며 구단 사상 7번째 앰버서더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지성’ ‘맨유’ ‘앰버서더’ [사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식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