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성, 비유럽 선수 최초 맨유 '앰버서더' 선정되나?…어떤 임무 맡을까

‘박지성’ ‘맨유’ ‘앰버서더’ [사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식 SNS]


박지성(33)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앰버서더’에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30일(현지시간) 구단 공식 SNS를 통해 “내일 박지성과 관련된 흥분되는 중대 발표가 있을 예정”이라면서 “채널 고정”이라는 글과 함께 한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박지성과 라이언 긱스가 환호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어 축구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와 함께 박지성이 맨유 유니폼을 입고 활약했던 하이라이트 영상이 함께 올라왔다.

이에 영국 축구매체들은 “맨유가 박지성을 앰버서더로 임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맨유의 앰버서더는 구단 레전드 자격으로 전 세계를 돌며 다양한 이벤트에 참가해 팀을 홍보하는 일을 담당한다.

지금까지 맨유 앰버서더는 ‘레전드’ 보비 찰튼을 비롯해 데니스 로, 브라이언 롭슨, 게리 네빌, 앤디 콜, 피터 슈마이헬 등 맨유의 전설 6명만이 누린 영예의 자리다.

박지성이 맨유 선수로서는 7번째이자 비유럽 선수 최초로 엠버서더에 오를 지 축구팬들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지성’ [사진 맨유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