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시카 해명 자료 발표…"멤버들 축하 속 사업 시작했는데, 돌연" 무슨 말?

‘제시카와 소녀시대’ [중앙포토]




걸그룹 '소녀시대'에서 탈퇴한 제시카(25)가 1일 홍보대행사를 통해 해명자료를 내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제시카는 "9월 29일 소속사로부터 소녀시대를 나가달라는 퇴출 통보를 받았고, 이와 관련해 너무나 당혹스럽고 속상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며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제시카와 소녀시대’에 대해 30일 제시카가 패션 관련 사업을 시작하면서 팀활동의 우선순위와 이해관계가 부딪쳤다며 제시카의 그룹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제시카의 "지난 8월초 사업 론칭 때까지 SM 소속사로부터 사업 병행에 대한 동의와 허락을 받았고, 멤버들로부터 축하를 받으면서 사업을 시작했다"며 "그러나 론칭 한달만에 멤버들이 입장을 바꿔 사업을 그만두던지, 소녀시대를 떠나던지 양자 택일하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로부터 허락도 받았고, 그동안 소녀시대 활동을 소홀히 한적이 없고, 사업 파트너와의 계약으로 사업을 중단할 수 없음을 설명했다"며 "9월 16일 소속사 대표를 만나 사업 병행에 대한 허락을 재확인 받았으나 29일 일방적인 퇴출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제시카와 소녀시대’ 사태에서 제시카는 "15년동안 함께 해온 동료 멤버와 회사가 제가 사업을 한다는 이유로 나가달라는 이유에 너무 큰 상처를 받았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제시카와 소녀시대’.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