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주영, 알샤밥 이적 확정…'예전 기량 살아날까?'

‘박주영’ [사진 일간스포츠]




축구선수 박주영(29)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알샤밥으로 이적했다.



알샤밥은 1일(한국시각)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박주영과 1년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1947년 창단된 알샤밥은 알힐랄, 알이티하드와 함께 사우디 리그를 대표하는 명문팀이다. 한때 곽태휘(알힐랄)가 활약했던 팀으로도 국내에 잘 알려져 있다. 알샤밥은 올 시즌 리그 6경기를 치른 현재 승점 16으로 4위를 기록하고 있다.



박주영은 지난 6월 27일 아스날에서 방출된 뒤 9월 2일을 기점으로 막을 내린 유럽 이적시장에서도 팀을 찾지 못했다. 이어 A대표팀 9월 평가전 명단과 슈틸리케 1기 명단에서도 제외됐다.



박주영은 그간 많은 비난을 받아왔지만 A매치 65경기에서 24골을 득점했으며 AS 모나코(프랑스), 아스널(잉글랜드), 셀타비고(스페인) 등에서 값진 경험을 거뒀다. 박주영은 빅리그보다 경쟁이 덜한 중동 리그에서 예전 기량을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극적으로 팀을 찾은 박주영이 중동에서 새 도약으로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릴 수 있을지 팬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주영’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