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세상에서 가장 슬픈 법, 세월호 특별법 타결"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가 1일 세월호 특별법에 대한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이 세상에서 가장 슬픈 법. 세월호 특별법이 참 슬프게 타결됐다”며 “이 땅에서 약자의 서러움과 눈물을 닦아주는 일이 이렇게도 힘든 것인지…”라고 적었다. 전날(지난 달 30일) 극적으로 여·야 합의에 성공한 세월호 특별법에 대한 안타까운 심경을 토로한 것이다.



세월호 특별법은 참사(지난 4월 16일)가 발생한 지 167일 만에 극적으로 타결됐다. 하지만 유가족들은 여전히 반발하고 있어 여진이 계속되는 상황이다. 박 원내대표는 세월호 특별법 타결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가족들이 만족할 수 있는 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유가족들의 그 마음을 다 담아드리지 못한다는 것에 대해 가슴이 굉장히 무겁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우리가 이렇게 해서라도 세월호 특별법을 만들어가고 진상규명을 해야 되는 그런 시점”이라며 “참 힘든 선택이었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고 있지만, 일부 강경파 의원들의 공개적인 비판은 계속되고 있다. 김경협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합의안에 동의할 수 없다. 이런 법으로는 진상 규명이 어렵고 특검도 무산될 것”이라며 “하나마나한 합의”라고 했다. 은수미 의원도 “성희롱법 제정 과정에 여성 빼면 안 되고, 흑인 인권법 만드는 데 흑인 빼면 안 된다. 세월호 진상규명에 유족 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윤석 기자 america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