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우산 시위 ‘오늘이 최대 고비’ …SNS 현장 사진 보니 ‘아비규환’

‘홍콩 우산 시위’ [사진 YTN 뉴스화면 캡처]
홍콩 우산 시위가 급격히 확산되고 있다.



일명 ‘우산혁명’으로도 불리는 이번 반중국 시위는 날이 갈수록 그 규모와 강도를 더하고 있어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현재 각종 SNS 등을 통해 시위 영상과 홍콩 당국의 무력진압이 담긴 영상 등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시위는 중국의 건국기념일인 1일 대규모 시위를 예고해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홍콩 우산 시위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결정한 2017년 홍콩 행정장관 선거제도가 도화선이 됐다. 새로운 행정장관 선거제도를 통해 친중국계 인사 1200명으로 구성된 선거인단의 과반 지지를 얻어야 행정장관의 후보가 되도록 한 것이다.



행정장관을 사실상 친중국계 인사로 제한한 조치나 다름없어 반발이 거세다. 홍콩 시민들은 기존의 완전한 자유 직선제를 요구하며 지난 28일부터 도심에서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젊은 층까지 가세하면서 시위가 격화되는 양상이다. 이들은 최루탄 등을 앞세워 진압에 나선 경찰들과 충돌하고 있다.



확산되고 있는 홍콩 우산 시위는 지난 1997년 홍콩 반환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시위다. 이번 시위로 초중고교에는 임시 휴교령이 내려졌으며 도심 대형 은행들도 모두 문을 닫았다. 일각에서는 제2의 천안문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현지 경찰은 제2의 천안문 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홍콩 우산 시위의 확산을 최대한 막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천안문 사태는 지난 1989년 민주화를 요구하며 베이징의 천안문 광장에서 연좌시위를 벌이던 학생, 노동자, 시민들을 계엄군을 동원하여 해산시키며 사상자를 발생시킨 일을 가리킨다.



온라인 중앙일보

‘홍콩 우산 시위’ [사진 YTN 뉴스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