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재철 "세월호 인양 불가피…언제까지 바닷속에 놔둘건가"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4선·안양 동안을)이 1일 “세월호 실종자 수색은 필요하지만 세월호를 언제까지 바닷속에 놔둘 것인지 정부는 대책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전문가들은 인양작업에 최소 세 달이 걸린다고 본다”며 “실종자 수색뿐 아니라 침몰 원인과 책임 소재를 제대로 규명하고, 법적 절차를 마무리 짓고 해양오염을 막기 위해서도 인양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 늦기 전에 정부가 종합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심 의원은 국회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 위원장을 지냈다.

그는 특히 “늦가을부터는 수온이 내려가고 11월부터는 잠수사 입수도 어렵다고 보고 있다”며 “자칫 시기를 놓치면 내년 3월 이후에야 다시 수중작업이 재개될 텐데, 정부는 세월호를 앞으로 어떻게 할건지 대책이 나와야한다”고 강조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