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휘어지는 종이 배터리, 국내 연구진 '세계 최초' 개발…'우와! 신기하네!'

휘어지는 종이 배터리, 국내 연구진 '세계 최초' 개발…어떻게 만들었나 보니

11338766

‘휘어지는 종이 배터리’ [사진 국립산림과학원]




휘어지는 종이 배터리가 개발됐다.



국내 연구진이 나무를 원료로 자유자재로 휘어지는 종이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원천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지난달 30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울산과학기술대학교와의 공동 연구로 나무에서 추출한 셀룰로오스로 만든 나노종이 분리막과 전극을 이용해 종이처럼 휘어지는 배터리 ‘플렉시블 종이 리튬이온전지’를 만드는 원천기술을 세계 최초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휘어지는 종이 배터리의 재료가 되는 나노종이는 종이의 원료인 셀룰로오스의 입자를 나노 크기로 분쇄해 만든 다공성의 유연한 종이다.



윤영균 산림과학원 원장은 “기존 플라스틱 소재로 만든 분리막을 나무에서 추출한 나노종이 분리막으로 대체해 전극 간 계면이 매우 안정적이다. 외부 압력에 의한 형태 변형에서도 전지 성능을 구현할 수 있다”고 전했다.



기존의 리튬이온전지는 음극과 양극에 들어가는 바인더(Binder, 접착제) 때문에 물리적 유연성이 매우 부족하고 생산비용도 많이 드는 단점이 존재했다.



만약 휘어지는 종이 배터리의 상용화가 성공하면 둘둘 말 수 있는 ‘롤업(roll-up) 디스플레이’와 웨어러블 기기 등에 활용이 가능하다.



한편 이번 휘어지는 종이 배터리의 연구성과는 나노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나노 레터스(Nano Letters)’ 인터넷 판에 지난달 16일 게재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휘어지는 종이 배터리’ [사진 국립산림과학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