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정화 음주운전 '횡설수설' 진술

‘88 서울올림픽' 탁구 금메달리스트인 현정화(45·여)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이 1일 새벽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내 경찰에 입건됐다. 출동한 경찰관이 사고 경위를 묻는 질문에는 제대로 답변을 못할 정도로 횡설수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이날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현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현씨는 1일 0시50분쯤 술을 마신 상태로 자신의 재규어 승용차를 몰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오리역 부근 사거리에서 오모(56)씨가 운전 중이던 그랜저 택시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택시에 타고 있던 남자 승객 한 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현씨와 택시기사는 특별히 다친 곳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현씨는 만취 상태에서 진술이 오락가락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의 질문에 “우회전하다 (택시를) 받은 것 같다”고 하다가도 “직진을 했는데 (택시가) 들이받았다”는 등 횡설수설했다고 한다. 현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기준(0.1%)을 훌쩍 넘은 0.201%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씨가 몸은 비틀거리지 않고 제대로 가눌 정도였지만 만취 상태여서 일단 귀가 조치했고, 추후 조사 일정을 잡아 통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 설치된 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윤호진 기자 yoong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