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음카카오 출범, 예상 시가 무려 '10조'…네이버 압도할 'IT 공룡'되나

‘다음카카오 출범’ [사진 일간스포츠]




 

다음커뮤니케이션(다음)과 카카오의 합병법인 다음카카오가 1일 오전 공식 출범을 선언한다.



양사의 합병은 국내 정보기술(IT) 업계 사상 가장 큰 규모로 진행된 만큼 네이버가 주도해 온 국내 인터넷 기업 판도에 커다란 변화가 예상된다.



전날 종가 기준으로 다음의 시가총액은 약 2조1천억 원이다. 여기에 카카오의 현재 기업가치를 더하면 다음카카오의 시가총액은 10조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현재 코스닥 시가총액 1위인 셀트리온(약 5조 원)의 2배 규모로 다음카카오는 상장 즉시 일약 코스닥 대표 기업이 된다.



다음과 카카오는 지난 5월 합병 계약에 합의해 4개월간 통합법인 설립을 준비해왔다. 다음이 카카오를 인수합병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카카오는 이날부로 서류상 사라진다.



다음카카오는 이날 출범식에 앞서 이사회를 열고 법인 대표를 선임한다.



다음카카오는 최세훈 전 다음 대표와 이석우 전 카카오 공동대표가 나란히 통합법인의 공동대표를 맡을 것으로 예측된다. 이들은 지난 5월 합병계약 발표 당시에도 나란히 행사장에 나와 합병 배경 등에 대해 설명했다.



다음은 합병법인 출범을 앞두고 특화된 검색 서비스를 줄줄이 내놓았으며 카카오는 금융·결제·뉴스 서비스 등에 진출하며 ‘생활 정보 플랫폼’으로 진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다음카카오 출범’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