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정화 감독, 음주운전 입건…장애인AG 선수촌장은?

‘탁구 여왕’ 현정화(45)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이 인천 아시안게임 기간에 음주 운전 사고를 내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1일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사고를 낸 혐의(도로교통법 위반 등)로 현 감독을 불구속 입건했다. 현 감독은 1일 새벽 0시40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오리역 부근 사거리에서 만취 상태로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가 오 모(56)씨가 몰던 택시와 충돌해 택시 승객 1명이 다쳤다.



사고 당시 현 감독은 운전면허 취소 처분(0.100%)의 두 배가 넘는 혈중 알코올 농도 0.201%의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 감독이 신호 위반을 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최초 조사 과정에서 어디에서 누구와 술을 마셨는지 잘 기억하지 못할 정도로 술을 많이 마셨다. 일단 신원을 확인한 만큼 귀가 조치했고, 일정을 다시 잡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 감독은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1988년 서울올림픽 금메달리스트, 1993년 세계선수권 단식 우승 등 각종 메이저 대회를 연달아 휩쓸었던 한국 탁구의 전설이었다. 2012년 런던올림픽 대표팀 감독을 맡았던 그는 현재 한국마사회 감독을 맡고 있다. 현 감독은 인천 아시안게임 탁구대표팀 경기가 열리고 있는 수원실내체육관에도 잇따라 찾아 후배들을 응원하기도 했다.



현 감독이 음주 운전 사고를 내면서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현 감독은 지난달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 선수촌장을 맡았다. 만취 상태로 음주 운전 사고를 낸 만큼 교체가 불가피해졌다.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 조직위 관계자는 "간밤에 일어난 일이라 자세히 보고받지 못했다. 추후에 확인되는 대로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