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재철 "세월호 인양 절차 정부대책 나와야"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이 "세월호를 언제까지 바다에 둘 건지 대책을 내놔야 한다"며 인양에 대해 언급했다.

심재철 의원은 1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세월호 실종자 수색은 필요하지만 12월부터는 잠수사 입수도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심 의원은 "북서풍이 불기 시작하면 풍랑이 거세져 바지선 운영이 어렵고 자칫 시기를 놓치면 내년 3월 이후에야 수중작업이 재개될 것인데 세월호를 어떻게 할 건지 정부대책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실종자 수색뿐만 아니라 침몰 원인과 책임소재를 규명하고 법적절차를 밟기 위해서도 인양이 불가피한데 더 늦기 전에 정부의 종합대책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무성 대표는 전날 세월호특별법 협상타결과 관련해 "합의안은 100% 흡족하지 않을 수 있으나 오랜기간 서로 양보를 거듭해 도출한 결과인만큼 이해해주고 존중해달라"며 "여야는 중립적 인사를 특검으로 임명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 재발방지 시스템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