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정화, 만취 교통사고…필름 끊긴채 운전? 알코올 농도 ‘충격’

‘현정화’. [사진 YTN 뉴스 화면 캡처]




 

‘탁구 여왕’ 현정화(45)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이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 교통사고를 냈다.



현정화 감독이 몰던 재규어 승용차은 1일 0시40분쯤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오리역사거리에서 오모(56)씨의 택시 그랜저 차량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오씨와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 1명 등 2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사고 당시 현정화 감독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201%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정화의 차량이 LH공사 후문 쪽에서 오리교 방향으로 가던 택시와 추돌했다”며 “현정화가 신호위반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정화 감독의 신원을 확인한 뒤 일단 귀가조치했으며 조만간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현정화’. [사진 YTN 뉴스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