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정화 전 탁구 국가대표, 음주 교통사고 물의… “잘 기억나지 않는다”







현정화(45)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이 음주 교통사고로 물의를 빚고 있다.



1일 경기 분당경찰서는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사고를 낸 혐의(도로교통법 위반 등)로 현정화 감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현정화는 이날 오전 0시 50분 경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오리역 부근 사거리에서 자신이 몰던 재규어 승용차로 모범택시를 들이받는 추돌사고를 일으켰다. 이 사고로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 1명이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특히 사고 당시 현정화 감독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처분 기준을 훨씬 넘는 0.201%로 알려져 충격을 더했다. 더구나 조사에서 현정화 감독은 "(어디에서 누구와 술을 마셨는지)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또 경찰 관계자는 “현 감독이 술에 많이 취해 일단 귀가시켰다. 추후 일정을 잡아 조사할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상대로 현 감독의 과실 여부를 조사하는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현정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