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시카 빠진 소녀시대, 결국 팬미팅서 눈물 ‘왈칵’ … 이젠 각자의 길로

‘제시카와 소녀시대’ [중앙포토]




걸그룹 소녀시대가 중국 팬미팅에서 눈물을 보였다.



소녀시대는 지난달 30일 중국 심천에서 열린 팬미팅 ‘걸스 제너레이션 퍼스트 팬 파티’를 진행했다.



이번 팬미팅에는 소녀시대에서 퇴출 소식을 알린 제시카를 제외한 태연, 윤아, 수영, 효연, 유리, 티파니, 써니, 서현이 참석했다. 그러나 이날 소녀시대는 팬미팅 내내 활동을 중단한 제시카와 관련해 입을 열지 않았다.



하지만 발라드 무대를 선보인 소녀시대 멤버들은 눈물을 흘리며 힘든 기색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제시카가 본인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사에 앞으로 한 장의 앨범활동을 끝으로 팀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알려왔다. 지속적인 논의에도 불구하고 도저히 팀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소녀시대 8인 체제를 공식화한 SM엔터테인먼트는 “8인 체제 소녀시대 활동을 당초보다 앞당기는 것으로 결정할 수 밖에 없었다”며 “그 발표 시점 등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제시카 본인의 시각으로 금일 새벽에 글이 게재됐다”고 덧붙였다.



반면 제시카는 자신이 소녀시대 멤버에서 제외된 것과 관련 퇴출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SM 과 엇갈린 입장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제시카와 소녀시대’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