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탁구 스타' 감독 현정화, 주량도 스타급…혈중 알콜 농도 0.2% 상태로…



 

현정화(45)가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 사고를 냈다.



현정화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은 1일 0시 40분,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오리역사거리에서 본인의 '재규어' 차량을 몰고 가다 오모씨가 운전하는 택시를 들이받았다. 사고 당시 현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201%로 조사됐다. 면허 취소 기준은 0.1%다. 이 사고로 오씨와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 1명 등 2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현씨 차량이 LH공사 후문 쪽에서 오리교 방향으로 가던 택시와 추돌했다"며 "현씨가 신호위반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 감독을 귀가조치했으나, 조만간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에 따르면 현 감독은 지난달 30일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 탁구 단체 결승전 패배 때문에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현 감독은 1988년 서울 올림픽 여자 탁구 복식 금메달리스트로 1991년에는 북한의 리분희와 남북 단일팀을 구성하여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