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 한국타이어 공장 불 … 수백명 대피

30일 밤 대전 대덕구 목상동에 위치한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물류창고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다. 소방당국은 큰 불길과 유독가스로 진화 에 어려움을 겪었다. [프리랜서 김성태]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물류창고에서 30일 오후 8시55분 큰불이 났다.



인명피해는 확인 안 돼

대전시 대덕구 목상동 소재 창고에서 불이 나자 대전소방본부는 긴급구조통제단을 발동하고 대전 전역과 인근 충북 청주의 소방대원·소방차를 동원, 진압에 나섰다. 하지만 거센 불길과 타이어가 타면서 발생한 검은 유독가스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화재 당시 불길이 30m가량 치솟았고 직원과 공장 인근 주민 수백여 명이 긴급히 대피했다.



 경찰은 공장 인근 도로를 통제하고 유독가스로 인한 피해 차단에 나섰다. 소방 당국과 한국타이어 측은 이날 오후 11시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33만㎡의 대전 물류공장은 타이어 완제품 80만 본을 보관할 수 있는 건물이다.



대전=신진호 기자, 서울=이현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