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CCO클럽 발족, 정상국 대표 간사

대기업 전직 홍보임원들이 한국 최고소통책임자(CCO) 클럽을 만들었다. 기업과 사회가 소통하는 기회를 더 많이 만들고,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자는 취지다. 이들은 3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클럽 발기인 회의를 했다. 대표 간사에 정상국(LG 고문·사진) 한국PR협회장을 선임했다. 창립멤버는 김진(두산), 김봉경(현대자동차), 장성지(금호아시아나), 장일형(한화), 김상영(포스코), 이길주(KT), 권오용(SK), 김문현(현대중공업), 김종도(대우자동차)씨 등 10명이다. 클럽은 올해 안에 사단법인으로 출범하고, 기업 소통과 관련된 조사·연구·분석·기고 등을 할 계획이다.

김현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