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유철 "한·일 의원 친선바둑 10년 만에 재개"

10년 동안 중단됐던 한국과 일본 의원 간 친선 바둑대회가 내년 1월에 서울에서 다시 열린다. 한·일 수교 50주년을 기념해서다.



수교 50돌 맞는 내년 1월 서울서

국회 기우회장인 새누리당 원유철(52·평택갑·아마 5단·사진) 의원은 지난달 25일 일본을 방문, 일본 기우회장인 간 나오토(菅直人) 전 총리 등을 만나 한·일 의원 바둑 교류전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원 의원은 지난달 29일 “바둑은 상대방을 인정하면서 자기 집을 더 많이 짓는 상생(相生)의 스포츠”라며 “바둑 교류전을 통해 양국이 가깝고도 먼 나라가 아닌, 가깝고도 가까운 나라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일 의원 친선 바둑대회는 1999년 일본에서 처음 열린 뒤 2004년까지 6차례에 걸쳐 교대로 주최했다. 하지만 17대 총선에서 원 의원이 낙선하는 등 의원 구성이 바뀌면서 맥이 끊겼다.



 한·일 간의 맞대결답게 승부도 치열했다. 역대 전적에선 한국이 4승 2패로 앞선다. 10명씩만 참가하다 보니 보통 아마 초단 이상의 실력을 갖춰야 한다. 소문난 바둑 애호가였던 김종필 전 총리는 3급이어서 참가하진 못한 아쉬움을 번외 대국으로 달랬다고 한다. 원 의원은 “유엔총회 의장이었던 한승수 전 총리는 교류전에 참가하기 위해 미국에서 비행기를 타고 일본까지 온 일도 있다”고 말했다. 다음은 문답.



 - 10년 만에 대회가 성사됐는데.



 “내년이 한·일 수교 50주년인데, 북핵 문제 등 양국 간 협력해서 풀어야할 현안들이 너무 많다. 한·일 관계가 이대로 가다간 끝이 안 보일 것 같았다. 과거 미국과 중국이 수교할 때 탁구를 통한 핑퐁외교를 했던 것처럼, 수담(手談, 바둑 두는 걸 표현하는 용어)으로 관계 회복의 모티브를 찾자는 차원에서 추진하게 됐다.”



 - 바둑이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간 나오토 전 총리는 위안부 문제 등 양국 현안에 대해 한국의 입장을 많이 이해하는 대표적인 친한파 정치인이다. 우리의 주장을 아베 내각에 전달하는 통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 한·일 교류전에 모두 참가했는데, 기억에 남는 대국은.



 “일본 방위성 장관인 규마 후미오(久間章生) 의원과의 대국이다. 방위성 장관답게 공격적으로 덤벼들면서 전투바둑을 두더라. 결국엔 되치기로 이겼다. 이번 교류전에 전직의원 자격으로 참가할 수도 있다고 하는데, 꼭 다시 겨뤄보고 싶다.”



 - 한·중·일 의원 친선 바둑대회는 안 여나.



 “그렇지않아도 내년 8월에 개최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향후 북한과 대만의 참여도 이끌어 낼 계획이다. 반상 외교를 통해 동북아의 안정과 평화에 기여하고 싶다.” 



천권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