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브리핑] 신한은행 불법 계좌조회 140명 징계

신한은행 임직원 140여명이 다른 사람의 계좌를 불법으로 조회했다 제재를 받을 전망이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2010년 신한사태 당시 라응찬 회장과 대립했던 신상훈 사장과 주변 인물과 가족의 계좌 등을 불법 조회한 임직원 10여명에 대해 최근 징계를 사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