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굴된 조선시대 '타임캡슐' 몰래 보관한 박물관장 적발

[앵커]

요즘은 하루하루의 일상을 SNS에 기록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수백년 전 선조들은 '지석'이라는 돌에 일생을 새겨서 묘지 안에 넣었습니다. '타임캡슐'처럼 당시 사회상을 볼 수 있는 귀중한 유물인데요. 도굴된 지석 수백 점을 10년 넘게 몰래 보관해 온 사립박물관장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성남의 지하창고입니다.

경찰이 '3중 잠금장치'를 어렵게 해체하고 들어갑니다.

꼼꼼하게 포장된 상자들이 가득합니다.

조선시대 묘지에 묻힌 주인의 일대기와 사회상 등을 새겨넣은 '지석'들입니다.

서울에서 사립박물관을 운영하는 73살 권모씨는 지석 550여점을 몰래 보관해왔습니다.

모두 도굴한 유물입니다.

조선 전기 문인 김극뉴의 지석은 연산군 때 무오사화를 주도한 유자광이 직접 썼습니다.

발견된 지석엔 모두 93명의 일생이 담겨 있습니다.

[유승민/문화재청 문화재 감정위원 : 개인의 일대기라고 하지만 그 시대상이 많이 들어있어 일종의 타임캡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권씨는 문화재 거래업자로부터 3300만원을 주고 지석을 사들였습니다.

그리곤 다른 사람 이름으로 된 창고에 숨겨 놓았습니다.

경찰은 권씨가 훔친 물건을 사고 팔아도 처벌되지 않는 10년 간의 공소시효가 만료되길 기다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장보은/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팀장 : 문화재 같은 경우엔 시간이 지날수록 가치가 오르기 때문에 대부분 범죄에 대한 공소시효가 완성된 이후에 유통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권씨를 장물 은닉 등 혐의로 입건하고, 발견된 지석은 피해자들에게 돌려주기로 했습니다.

JTBC 핫클릭

20억 넘는 문화재청 사업 '싹쓸이'…수상한 민간 법인문화재청이 설립 주도…민간법인에 사전 특혜 논의까지[탐사플러스] 물에 잠긴 '반구대'…갈수록 훼손 심화1400년 전 백제 생활상 엿본다…목제 '타임캡슐' 발견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