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슬링, 첫 날 은메달1·동메달1 따내

한국 레슬링이 첫 날 메달 2개를 따냈다.



오만호(25·울산남구청)는 27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레슬링 남자 자유형 70㎏급 결승에서 우즈베키스탄의 벡조드 압두라크모노프에게 2-7로 져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오만호는 1라운드 초반 발목 태클에 2점을 빼앗겼다. 압두라크모노프는 지속적으로 오만호의 발목을 노려 5점을 따냈다. 오만호는 2라운드에서 2점을 만회했지만 결국 역전에는 실패했다. 당초 큰 기대를 받지 않았던 오만호는 대표팀에 깜짝 은메달을 안겼다.



앞서 열린 남자 자유형 57㎏ 동메달결정전에서는 신예 윤준식(23·삼성생명)이 니콜라이 노에프(타지키스탄)을 5-2로 꺾고 동메달을 따냈다. 윤준식은 8강에서 지난해 세계선수권 우승자 하산 라히미(이란)를 꺾었으나 준결승에서 라술 칼리예프(카자흐스탄)에 져 동메달결정전으로 밀려났다. 2010 광저우 대회에서 노골드에 그친 레슬링 자유형은 명예 회복을 다짐하고 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