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관왕 노리는 이용대 "자신감 찾았다. 내일은 반드시 金"

배드민턴 남자복식 세계 1위인 이용대(삼성전기)-유연성(수원시청) 조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남자복식 결승에 진출했다.



이용대-유연성 조는 27일 인천 계양구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복식 준결승에서 말레이시아의 고웨이쉠-탄위키옹 조를 2-0(21-6, 21-15)으로 완파했다.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용대-유연성 조는 결승에서 모하마드 아흐산-헨드라 세티아완(인도네시아) 조와 금메달을 놓고 다투게 됐다. 이용대-유연성 조는 단체전에 이어 2관왕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경기 후 이용대는 "자신감을 찾았다. 오늘 경기가 만족스럽다"며 "내일 반드시 금메달을 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전 2차례 아시안게임에서 모두 개인 복식 금메달 획득에 실패했던 이용대는 "준결승에 어려운 경기를 예상했는데 의외로 잘 풀렸다. 마지막 1경기에 집중하겠다"면서 "남자복식은 1위부터 10위까지 랭킹이 중요하지 않다. 누가 이길 지 아무도 모른다. 당일 컨디션이 중요하다. 최대한 실수를 줄이고 우리 플레이를 해야할 것이다"며 결승전이 끝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결승전은 28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인천=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