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 양궁 컴파운드 금메달, 최보민 눈물 흘리며 "故 신현종 감독님께 바친다"

‘신현종’ ‘여자 양궁 컴파운드 금메달’ ‘최보민’. [사진 KBS1 중계 화면 캡처]




컴파운드 궁사 최보민(30·청주시청)이 별세한 스승 고(故) 신현종 감독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27일 인천계양아시아드양궁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여자 컴파운드 단체전에서 최보민, 석지현(24·현대모비스), 김윤희(20·하이트진로)는 대만을 229-226으로 꺾으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양궁 컴파운드 경기가 끝나고 금메달을 획득한 최보민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며 눈물을 흘리다가 “사선에 서기 전에 동생들과 ‘감독님이 우리를 지켜주실 거다’라는 얘기를 나눴다”며 운을 뗐다.



이어 최보민은 “지금 같이 계시지는 못하지만 (故신현종)감독님은 언제나 우리를 자랑스럽게 생각하셨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들을 지도한 故신현종 여자 컴파운드 대표팀 감독은 지난해 10월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단체 8강전을 지휘하다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신현종 감독은 현지 병원에서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나 심한 뇌부종을 이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현종’ ‘여자 양궁 컴파운드 금메달’ ‘최보민’. [사진 KBS1 중계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