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보민-석지현, 여자 컴파운드 금은 휩쓸어

양궁 여자 컴파운드에 출전한 최보민(30·청주시청)과 석지현(24·현대모비스)이 나란히 금, 은메달을 따냈다. 최보민은 단체전에 이어 2관왕에 올랐다.



예선 2위로 결선에 나선 석지현은 27일 인천 계양아시아드 양궁장에서 열린 컴파운드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트리샤 뎁(인도)를 145-140으로 꺾었다. 결승전은 우리 선수들끼리의 대결이 됐다.



두 선수는 수준높은 경기를 펼쳤다. 최보민은 엑스텐에 2개나 적중시키며 29-27로 앞선 채 1엔드를 마쳤다. 그러나 2엔드에서는 석지현이 세 발을 모두 10점에 맞혀 57-57 동점이 됐다. 3엔드에서는 최보민이 모두 10점을 넣어 87-86이 됐다. 그러나 4엔드에서 최보민은 두번째 발에서 8점을 쏘는 실수를 범하면서 석지현이 115-114로 경기를 뒤집었다.



승부는 마지막에야 가려졌다. 최보민은 5엔드에서 두 발을 연달아 10점에 넣었지만 석지현은 10점과 9점에 맞혀 동점이 됐다. 최보민은 마지막 발까지도 10점을 맞혔고, 압박감에 싸인 석지현은 9점을 쐈다. 144-143. 최보민의 승리였다. 두 선수는 경기를 끝난 뒤 서로를 끌어안고 격려했다.



한국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신설된 컴파운드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를 따내는 성과를 거뒀다. 컴파운드 활은 기존의 리커브와 달리 도르래가 달려있고, 조준기와 격발장치 등이 있다. 기계식 활이라 불리며 리커브 활보다 약 3㎏ 정도 무겁다. 초심자도 쉽게 접할 수 있어 미국과 유럽에서는 리커브보다 대중적으로 인기가 알려져있다. 올림픽에서는 아직까지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지 못했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