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3년만에 회사 떠나는 빌 그로스 핌코회장

세계 최대 채권펀드 운용사 핌코를 이끌어온 '채권왕' 빌 그로스 회장(70·사진)이 사임한다. 회사를 세운 지 43년 만이다.



15년간 수익률 6.2%
'채권왕' 전격 사임

그로스 회장은 지난 26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핌코를 떠나 야누스캐피털그룹으로 둥지를 옮길 것이며 그곳에서 글로벌 채권펀드를 맡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임 이유로 "크고 복잡한 조직을 관리하는 데서 나오는 여러 문제를 접어두고, 고정자산 투자에만 집중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야누스를 두 번째 집으로 선택한 것은 최고경영자(CEO) 딕 웨일에 대한 존경과 오래된 친분 때문"이라며 "하루 24시간 대부분을 고객들 자산 관리에만 쓰겠다"고 덧붙였다.



그로스는 1971년 핌코를 공동 창립한 뒤 세계 최대 채권펀드 '토털리턴펀드'를 운용해왔다. 토털리턴은 지난 15년간 연평균 6.22%에 달하는 수익률을 기록, 자산이 한때 2250억달러(약 225조원)에 달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8월까지 토털리턴펀드에서 16개월 연속 자금이 순유출되면서 위기를 겪었다. 특히 그로스는 독단적으로 투자를 결정해 회사 내 다른 매니저들과 수차례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핌코는 최근 자사 상장지수펀드(ETF)의 수익률을 부풀린 혐의로 미국 당국의 조사를 받았다. 그로스 회장이 직접 운용하는 핌코의 간판 상품 '토털리턴 ETF'가 문제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그로스 회장 사임에 대해 "시장에 엄청난 영향을 끼칠 만한 '블랙 스완(도저히 일어날 것 같지 않은 일이 일어났다는 의미)'급 이벤트라며 "(그로스가) 최근 실적 악화로 이사회로부터 여러 차례 사퇴 압박을 받아 왔다"고 전했다. 미국 CNBC는 "그가 점점 엉뚱한 행동을 반복해 해고가 예정돼 있었다"며 "다른 직원들은 그가 나가든지, 아니면 자신들이 나가겠다는 최후통첩을 했다"고 보도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