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女배구, 홍콩 완파하고 준결승 진출

여자배구 대표팀이 준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27일 인천 송림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배구 8강전에서 홍콩을 상대로 3-0(25-13 25-15 25-11)으로 이겼다. 한국은 홍콩을 상대로 주포 김연경(27·페네르바체)를 뺀 가운데 선수 전원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승리했다. 양효진(25·현대건설)이 양 팀 최다인 13점, 배유나(25·GS칼텍스)가 12점을 올렸다.



이선구 대표팀 감독은 "김연경은 투입할 생각이 없었다. 남은 2경기가 중요한 만큼 아예 빼려고 했다. 예선전에서 40~50%의 공격점유율을 차지해 피로가 누적됐다. 준결승과 결승에서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해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30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일본-대만전 승자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