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녀사냥' 천이슬 "그 이상의 스킨십은 싫었다"…그 이상은 어디까지?

‘마녀사냥 천이슬’ ‘천이슬’ ‘양상국’ . [사진 JTBC ‘마녀사냥’ 캡처]




‘마녀사냥’에 출연한 배우 천이슬(25)이 20살 때의 스킨십에 대한 경험을 밝혔다.



26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그린라이트를 꺼줘’ 코너에는 배우 천이슬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천이슬은 “20살이었을 때 남자친구의 스킨십이 부담스러웠다”고 고백했다.



한 시청자의 사연을 들은 천이슬은 “나도 예전엔 그냥 있는 것이 괜찮았다”고 말했다. 이어 천이슬은 “손까진 괜찮았지만 스킨십은 낯설었다”면서 “그 이상 스킨십은 싫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천이슬은 “스킨십을 제외한 다른 부분은 괜찮았다. 그래서 부담될 때가 있었다”면서 “헤어질 때를 상상하면 슬펐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마녀사냥 천이슬’ ‘천이슬’ ‘양상국’ . [사진 JTBC ‘마녀사냥’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