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보배, 옛 애인 오진혁 언급에 "저도 시집가야죠" 눈길…오진혁 이미 품절남

‘기보배’ ‘오진혁’ [사진 KBS 화면 캡처]
11298768

기보배, 옛 애인 오진혁 언급에 “저도 시집가야죠” 눈길



양궁 선수 기보배가 해설위원으로 활약해 눈길을 끌었다.



기보배는 25일, 조우종, 김현태, 최승돈 등 KBS 아나운서들과 함께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장에서 벌어진 제17회 인천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컴파운드 단체전 8강 한국 대표팀(최보민 김윤희 석지현)과 라오스와의 경기에서 해설을 맡았다. 앞서 기보배는 세계랭킹 2위까지 올랐지만 국제대회보다 더 어렵다는 대표 선발전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현역 선수로 활동하는 것과 동시에 최연소 해설위원이 된 기보배는 “대표 선발전 탈락 후 또 다른 기회가 오는 게 아닌가 생각했다”며 “선수들의 표정까지 읽어내는 생동감 있는 해설을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기보배는 “상대보다 잘 쏴야겠다는 생각보단 마음을 편안히 가져야 한다”는 충고를 잊지 않으며 “정말 흔들리지 않고 잘하고 있다”고 말해 선수들의 현재 심정을 대변하는 등 실제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해설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한편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기보배는 연인 사이였던 국가대표 오진혁 선수에 대해서 “아직도 교제하는 줄 아는 분이 꽤 있어요. 저도 시집을 가야죠”라고 대답해 관심을 모았다.



한편 2012 런던올림픽 당시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이 밝혀져 화제가 됐고 지난해 결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오진혁은 이미 지난 2월 일반인 여성과 결혼식을 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기보배’ ‘오진혁’ [사진 K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