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현대전문학교 이사장 횡령의혹 수사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가 26일 서울 당산동 서울현대전문학교 김남경(58) 이사장의 횡령·배임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김 이사장이 수십억원대 교비를 빼돌려 정·관계 로비에 사용했는지 수사할 계획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