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육군 중령 영내 야산서 숨진 채 발견

대구시 육군 제2작전사령부 내 야산에서 26일 김모(44) 중령이 흉기에 목을 베여 숨진 채 발견됐다. 옆에는 피가 묻은 과도가 떨어져 있었고 유서는 없었다. 최근 동료에게 “ 진급이 안 된다. 힘들다”는 말을 자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헌병대는 사인을 조사 중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