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달왕 박태환, 아시안게임서 20개 건졌다

박태환(25·인천시청)이 26일 인천 아시안게임 자유형 1500m에서 4위(15분12초15)에 그쳤다. 초반부터 치고 나간 쑨양(23·중국)을 따라잡지 못했다. 힘을 다 뺀 박태환은 30분 후 400m 혼계영에 나섰다. 박선관(23·대전시체육회)-최규웅(24·부산중구청)-장규철(22·강원도청)에 이어 마지막 영자로 나서 동메달(3분39초18)을 합작했다.



금 6 은 4 동 10 … 한국 선수 최다
6일 연속 출전, 체중 7㎏이나 빠져

 박태환은 21일부터 무려 7개 종목에 출전해 매일 메달을 땄다. 엿새간 체중이 7㎏이나 빠진 강행군이었다. 쉴 수 있는 날에도 후배들과 계영에 나섰다. 한국 수영의 선수층이 얇아 그가 뛰어야 메달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박태환이 금메달을 따지 못하자 한국 수영은 1978년 방콕 대회 이후 36년 만에 ‘노골드’를 기록했다.



 그래도 박태환의 레이스는 감동적이었다. 한국이 남자 경영에서 딴 메달 7개 중 6개(은 1개, 동 5개)가 박태환의 성과였다. 그가 세 차례 아시안게임에서 딴 통산 메달은 한국인 역대 최다인 20개(금 6개, 은 4개, 동 10개)다.



 박태환은 “다 끝나고 나니 (금메달을 따지 못해) 더욱 아쉽다. 홈에서 열리는 메이저 대회여서 생각보다 긴장했고 부담을 느꼈다”면서 “그걸 이겨내지 못해 아쉽다.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 나가게 되면 메달을 더 따고 싶다”며 웃었다.



 모든 레이스가 끝난 뒤 감동적인 ‘쫑파티’가 이어졌다. 메달 세리머니 이후 쑨양이 깜짝 시상대에 등장한 것이다. 박태환의 생일(27일)을 하루 앞두고 쑨양은 어머니에게 케이크를 사 오도록 부탁해 편지와 함께 전달했다. 케이크에는 ‘태환아! 생일 축하해’라는 메시지가 있었다. 박태환은 “상상하지도 못한 일이다. 경기장에서 생일 이벤트는 처음이다. 쑨양에게 고맙다”며 활짝 웃었다.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그의 마지막은 금메달보다 빛났다.



인천=김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