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박 “박진영 사장님이 마약하지 말라 했다” 이게 무슨 말이야? 알고 보니…







배우 윤박(27)이 자신의 소속사인 JYP의 방침을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는 한솥밥 특집으로 ‘연예가 중계’ 팀의 신현준 박은영 김생민과 ‘가족끼리 왜 이래’ 팀의 손담비 윤박 박형식 서강준 남지현이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손담비는 “가수로 연예계에 데뷔했던 시절 소속사 방침 상 신비주의 콘셉트를 유지해 까탈스럽다는 오해를 받았다”며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에 MC 유재석은 “다른 소속사의 방침도 궁금하다. 소속사로부터 제한당하는 것이 있느냐”며 JYP 소속 배우인 윤박에게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윤박은 “(회사에서)음주운전하지 말고 (마)약하지 말라고 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놔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윤박의 이 같은 발언에 MC 유재석은 “나이치고 정말 무공해다”며 활짝 웃음을 지어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윤박’[사진 K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