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엔 "테러단체 외국인 수혈 원천봉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수니파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와 같은 테러단체의 세력 규합을 강력히 차단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결의안을 마련했다. 안보리는 24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주재한 정상회의에서 ‘외국인 테러전투원(Foreign Terrorist Fighters·FTF)’에 대응하기 위한 결의안을 상정해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FTF는 이라크·시리아 등의 테러단체에 가입해 활동하는 다른 나라 국적 소지자들을 말한다.



테러조직 합류 위해 출국 땐 처벌
안보리 정상회의서 결의안 통과

 결의안의 핵심은 197개 유엔 회원국들이 테러조직에 합류하기 위해 해외로 가는 자국민들을 처벌하는 것이다. 테러단체가 외국인을 조직원으로 수혈 받는 길을 봉쇄하자는 취지다. 테러단체를 위한 자금 모집, 테러 용의자들의 입국, 테러훈련 등도 금지하고 있다.



 결의안은 미국이 주도했다. 미국에 대한 테러를 공언하고 있는 IS나 알카에다 등에 몸담은 FTF가 미국에 골칫거리가 됐기 때문이다. FTF들 가운데 미국이나 유럽권 국가 여권 소지자들은 공항에서 적발해내기가 쉽지 않고 외견상 식별도 어렵다. 테러 대책의 구멍인 셈이다. 미국 정보당국은 현재 이라크와 시리아에 약 1만5000명의 FTF가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80개국 출신인 이들 중 2000명이 유럽인, 100명이 미국인으로 파악된다.



 안보리 결의안은 유엔 회원국이면 따라야 한다는 점에서 구속력이 있다. 그러나 각국의 시행을 강제하지는 못한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