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데이터 뉴스] 기업들 '올드 루키' 가 좋아



기업 10곳 중 7곳은 신입사원 채용시 관련 업무 경력이 있는 ‘올드루키’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입 채용 때 업무 경력 선호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451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37개(74.7%) 기업이 ‘신입사원 채용시 업무경력이 있는 사원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대기업은 80%, 중소기업은 75.8%, 중견기업은 61.1%가 그렇게 답했다.



 경력 있는 사원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선호하는 이유로는 ‘바로 실무에 투입해 성과를 낼 수 있어서’(64.4%, 복수응답)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노련하게 직장생활을 할 것 같아서(37.1%), 교육비용 및 시간을 줄일 수 있어서(26.7%)라는 대답이 뒤를 이었다. 실제로 ‘올드루키’를 채용한 기업은 451개사 중 289개사(64.1%)였고 이들 중 182개사가 채용 결과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채용된 사원의 평균 경력기간은 1년 10개월이었다.



 하지만 경력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유리한 것은 아니다. 기업들은 ‘지원직무와 관계없는 직무경력일 때’(29%, 복수응답), ‘동종업계 경력이 아닐 때’(25.7%), ‘경력기간이 너무 짧을 때’(25.7%)는 경력을 밝히지 않는 것이 더 낫다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