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초 푸르지오 써밋, 강남권에서도 노른자위…편의시설 넉넉한 트리플 역세권

서초 푸르지오 써밋은 지하철 2호선·신분당선 강남역과 9호선 신논현역을 낀 트리플 역세권 단지다.
대우건설이 서울 서초구 서초동 1310번지 일대에서 서초 푸르지오 써밋을 분양한다. 서초삼호 1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5층 7개 동, 전용면적 59~120㎡형 907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전용 59㎡형 19가구, 97㎡형 35가구, 104㎡형 18가구, 120㎡형 71가구 등 143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서울 강남권 노른자위 땅에 짓는데다 일반분양분이 적어 희소성이 높은 만큼 청약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지하철 2호선과 신분당선 환승역인 강남역, 9호선 신논현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트리플 역세권 단지다. 올림픽대로·남부순환로 등이 가깝다. 반포나들목을 통하면 경부고속도로 진입이 수월해 광역교통망 이용도 편리하다.



 주변에 생활편의시설이 넉넉하다. 강남역 주변 상업시설을 비롯해 센트럴시티·영동시장 등이 인근에 있다. 세브란스병원·성모병원·차병원 등 의료시설과 서초구청·검찰청·대법원 같은 관공서도 가깝다. 여기다 명달공원·서리골공원·반포 한강시민공원 같은 녹지와 예술의 전당·한가람미술관 같은 문화시설이 풍부하다.



 교육 여건도 괜찮다. 서초초와 서일중이 걸어서 5분 거리다. 반포고, 은광·진선여고 등 강남 8학군 학교가 인근에 있다.



 대우건설은 단지에 차별화된 설계를 적용해 지역 랜드마크(대표 건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최상층인 35층에 피트니스클럽이 들어서 입주민들이 탁 트인 조망을 감상하면서 운동을 즐길 수 있다. 201동과 202동 사이에 26층 높이의 스카이 브리지를 설치하고 그 안에 북카페 등 주민 공동시설을 배치했다. 지하에 GX클럽·골프클럽·시니어클럽(경로당)·어린이집·독서실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마련할 예정이다.



 단지 모든 동에는 필로티(건축물 1층을 기둥만 세우고 비워둔 구조)방식을 도입해 저층 가구가 사생활 침해 걱정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했다.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가구별로 지하창고를 만들고 무인택배 시스템을 적용해 입주민 편의를 극대화했다. 각 가구에 가스쿡탑·전기오븐 등 빌트인 가전제품이 제공되며 수세미 살균건조기·음식물쓰레기 처리장치를 설치한다. 입주민 안전을 위해 지상에 차 없는 단지로 만든다.



 업체는 유치원·학원 등 통학차량 전용 승차장인 새싹정류장을 설치하고 통학로와 놀이터를 안전하게 오갈 수 있는 키즈벨트를 마련한다. 시니어 세대를 위한 운동시설과 텃밭을 갖춘 로맨스 가든도 꾸며질 예정이다.



 푸르지오의 친환경 기술인 ‘그린 프리미엄’을 적용해 관리비를 낮춘 점도 특징이다. 공용부에 태양광 발전 시스템·엘리베이터 전력회생 시스템·친환경 물재생 시스템·하이브리드 보안등 등이 설치된다. 가구별로는 난방 에너지 절감 시스템·친환경 DNA필터·실시간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대기전력 차단 장치·절수형 센서 수전·풍량 조절형 다분기 챔버 등을 갖춘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3200만원대로 책정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입지가 좋은 강남권 고급 브랜드 단지인 데다 다양한 특화설계를 적용해 주택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대우건설 주택문화관 푸르지오밸리(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337)에 있다. 입주는 2017년 6월 예정이다. 분양 문의 1899-8788.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