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급 발암물질 석면, 몇 달째 방치…뒤늦은 수습 '비판'

[앵커]

대구의 한 폐공장에서 1급 발암물질인 석면 폐기물이 몇 달째 방치돼 시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감독해야할 관청은 뒤늦게서야 수습에 나섰습니다.

JTBC 제휴사인 대구일보 김종엽 기자입니다.

[기자]

포크레인이 슬레이트 지붕을 내리치자 뿌연 분진이 흩날립니다.

하지만 인부들은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철거작업을 계속합니다.

철거가 끝난지 석달째인데도 40톤가량의 석면 폐기물이 어지럽게 흩어져 있습니다.

철거 현장에는 석면이 포함된 슬레이트가 곳곳에 방치돼 있습니다.

주민 항의로 설치한 덮개는 엉성하기만 합니다.

[이상훈/대구 태전동 : 거의 두 달간 부서진 상태로 방치가 되어 있었는데 아무런 조치가 없었습니다.]

슬레이트 성분을 조사한 결과, 폐암을 유발하는 백석면이 허용 기준치의 10배가 검출됐습니다.

[전관수/영남대 환경공학과 교수 : 호흡기 내에 석면이 박혀 가지고 빠져나오지 않고 계속 염증을 일으키면서 결국 20년 또는 30년 뒤에는 폐암으로 발전합니다.]

감독기관인 고용노동청은 서둘러 수습에 나서겠다고 해명했습니다.

[강경택/대구 서부고용노동청 감독관 : 분진망으로 다 덮어 분진이 밖으로 안 나가도록 할 거고요. 낱개로 선별작업을 한 뒤에 반출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뒤늦은 대처에 시민들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국민 애환 품은 부산 '영도다리', 축제로 다시 만나다불갑산에 만개한 선홍빛 '꽃무릇'…황홀한 가을 선사불법 다이어트약 유통…부작용 심하면 사망 위험까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