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태환 100m 예선 1위, “메달 색깔보다 욕심나는 건…”

 



‘마린보이’ 박태환(25. 인천시청)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100m 결선에 진출했다.



박태환은 25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자유형 100m 예선에서 49초76의 기록으로 3조는 물론 전체 1위로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했다.



박태환의 강력한 경쟁자로 꼽히는 아시아 기록(48초27) 보유자 닝쩌타오(중국)는 50초43으로 4조 2위, 전체 공동 3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결승은 이날 오후 7시 24분 같은 장소에서 치러진다. 박태환은 4번 레인에서 레이스를 펼친다.



경기를 마친 박태환은 “결승에서도 예선처럼 최선을 다해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메달 색깔은 중요하지 않다. 그러나 예선 보다 좋은 기록이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피력했다.



또 경쟁자들에 대해서는 “나보다 기량이 좋은 스프린터들이기 때문에 그들과 함께 경기를 펼치는 것은 나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태환 100m’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