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백지, 사정봉·왕페이 재결합에 분노…나라도? 이유 보니





중국의 인기 스타 장백지가 전 남편 사정봉과 왕페이의 열애설에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23일(현지시간) 중국 언론매체 광주일보는 “장백지가 전 남편 사정봉 열애 소식에 눈물을 쏟으며 그를 맹비난했다”고 보도했다. 그녀는 지인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같은 분노를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장백지는 “사정봉의 열애 소식이 믿겨지지 않는다. 그와 함께한 10여 년의 세월이 다 무의미하게 느껴진다”며 “그 때로 만일 돌아갈 수 있다면 다 바꿀 것이다”고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녀는 이어 “사정봉은 바쁘다는 이유로 두 아들과 만남을 멀리하고 있다. 이혼 당시 내가 양육권을 갖는 것도 크게 반발하지 않았다. 최근 사정봉이 예능에서 아이들과 만나지 못한다고 하소연한 이후 내가 싱가포르에 살았던 것을 비난한 사람들이 있는데 너무 억울하다”고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사정봉은 왕페이와 결혼 생활 중 장백지를 만나 왕페이와 2004년 이혼 후 2006년 장백지와 결혼한 바 있다. 하지만, 5년 만인 지난 2011년 두 사람은 이혼하며 짧은 부부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장백지 사정봉 왕페이’.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