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男 유도 단체전 금메달…김재범 2관왕 등극

 
함께 있을 때 그들은 더 강했다. 인천 아시안게임에 참가한 남자 유도대표팀이 개인전에서 단 한 개의 금메달에 그친 수모를 단체전에서 씻어냈다.

한국은 23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유도 단체전 결승에서 카자흐스탄을 맞아 4-1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개인전 81kg급 정상에 오른 김재범(29·한국마사회)에 이어 남자팀이 따낸 두 번째 금메달이다.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잇달아 정상을 밟은 김재범은 2관왕에 올랐다.

이란과의 8강전과 '사실상의 결승전'이던 몽골과의 4강전에서 잇달아 5-0 완승을 거둔 한국이지만, 출발은 불안했다. 1번 주자로 나선 66kg급 최광현(28·하이원)이 아자마트 무카노프에게 업어치기를 시도하다 되치기를 허용해 절반을 내주고 패했다. 역전 드라마는 2번 주자 73kg급 방귀만(31·남양주시청)부터 시작됐다. 다스탄 이키바예프에게 먼저 절반을 허용하고 끌려가다 절반을 따내 기사회생했고, 이후 지도승을 거뒀다.

금메달리스트 김재범(29·한국마사회)이 승세 굳히기에 나섰다. 상대 선수 아지즈 칼카마눌리가 경기 도중 하체를 잡는 반칙으로 실격패해 승리를 거머쥐었다. 승부를 끝낸 건 4번 주자 이규원(25·한국마사회)이었다. 티무르 볼라트를 상대로 양팔업어치기 한판승을 거두며 먼저 3승에 도달해 승리를 확정지었다. 마지막 주자로 나선 +90kg급의 김성민(27·경찰체육단)도 예르잔 신케예프에게 한판승을 거둬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남자 유도는 개인전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을 냈다. 금메달 3개 이상을 목표로 잡았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은메달 없이 동메달만 5개를 보탰다. 1986년 서울 대회에서 유도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남자팀의 최저 금메달은 2002년 부산 대회에서 기록한 2개였다. 남자 대표팀은 개인전 부진으로 드리워진 그림자를 단체전 우승으로 걷어냈다.

인천=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