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풍 풍웡 열대저압부로 약화됐으나 24일 전국에 많은 비

 
북상하던 제16호 태풍 '풍웡' (FUNG-WONG, 鳳凰)이 중국 상하이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TD)로 세력이 약해졌다.

하지만 태풍 풍웡이 몰고온 다량의 수증기로 인해 24일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겠고, 매우 강한 바람도 불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기상청은 태풍 '풍웡'이 이날 오후 6시 상하이 북동쪽 110㎞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돼 태풍으로서의 일생을 마쳤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심부근 풍속이 초속 15m 안팎에 이르는 열대저압부가 제주도 서쪽으로 북상함에 따라 제주도와 남부지방에는 23일 밤부터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또 23일 늦은 밤에는 경기북부와 강원 중북부를 제외한 중부지방으로 비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4일에도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늦은 오후에 경기북부를 시작으로 늦은 밤에는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을 제외한 대부분지역에서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23일 오후 5시부터 24일 자정까지 지역별 예상강수량은 서울(24일)과 경기북부(24일), 강원 중북부내륙(24일)은 20~60㎜이다. 나머지 전국 대부분의 지방에는 23~24일 5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강원 산간, 동해안, 경북 북부, 경기 남부, 충청 북부, 충남 서해안, 제주도 산간 등지에는 15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25일까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며 "강풍으로 인한 피해나 축대붕괴,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등의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찬수 기자 envirep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