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男 유도, 단체전 결승 진출…은메달 확보

인천 아시안게임에 참가 중인 남자유도대표팀이 단체전 결승에 올라 은메달을 확보했다.



남자 유도는 23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단체전 4강에서 난적 몽골에 5-0 완승을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4강에서 우즈베키스탄을 3-2로 꺾고 결승에 오른 카자흐스탄이 금메달을 놓고 싸울 경쟁 상대다.



한국은 1번 주자로 나선 66kg급 최광현(28·하이원)이 같은 체급 개인전 금메달리스트인 다바도르즈 투무르쿨레그에 경기 시작 2분12초 만에 허벅다리걸기 한판승을 거두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2번 주자인 73kg급 방귀만(31·남양주시청)도 간바타르 오드바야르를 모두걸기 절반으로 꺾었다. 이어 81kg급 김재범(29·한국마사회)이 니암수렌 다그바수렌에 팔가로누워꺾기(암바) 한판승을 거두며 5차례의 경기 중 3승을 먼저 거둬 일찌감치 결승행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90kg급에 출전한 이규원(25·한국마사회)과 +90kg급에 나선 김성민(27·경찰체육단)이 나란히 르크하그바수렌 오트곤바타르·울지바야르 두렌바야르에 시원한 한판승을 거둬 완승을 거뒀다.



한국은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했고, 이란과의 2회전(8강전)에서 5-0으로 손쉽게 승리했다. 22일 막을 내린 개인전에서 금메달 1개(동메달 5개)에 그친 남자 유도는 단체전 우승을 통해 부진을 만회한다는 각오다.



인천=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