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만취한 50대, AD카드없이 아시안게임 선수촌 식당까지 들어가

술에 취한 50대 남성이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선수촌에 무단침입을 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남동경찰서는 선수촌에 들어가 소란을 피운 혐의 한 혐의(현주건조물침입)로 유모(5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유씨는 지난 22일 오전 11시25분쯤 인천시 남동구 아시안게임 선수촌 식당에서 식사를 하는 선수들을 향해 고함을 치는 등 소란을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선수촌 식당엔 북한 유도선수단 등 외국 선수 수 십명이 식사를 하고 있었다. 술에 취한 유씨는 선수들을 향해 "너희들이 왜 여기서 밥을 먹느냐"며 고함을 친 것으로 조사됐다.



유씨는 경찰조사에서 "선수들이 어떤 음식을 먹고 있는지 궁금해서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선수촌의 경우 출입허가증이 있어야 입장이 가능하다. 대회관계자들도 출입증을 확인한 후에야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선수촌 등 대회 주요시설은 하루 5800여 명이 넘는 경찰 인력이 투입돼 경호까지 하고 있다.



하지만 유씨는 식재료 등을 반입하는 부식차량 이동 통로를 통해 유유히 선수촌 안까지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등이 수시로 출입하는 곳이라 담당 보안요원이 유씨를 발견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도 "해당 구역 보안요원에게 주의를 준 상황"이라며 "철저하게 경비를 강화하고 필요하다면 보안 인력 충원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