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주에 규모 3.5 지진…진앙은 월성 원전과 방폐장에서 10여㎞ 떨어진 곳

23일 오후 3시 27분경 경북 경주시 외곽 지역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 27분 58초경 경주시 동남동쪽 18㎞ 지점(북위 35.80, 동경 129.41)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지진 발생한 곳(진앙)은 월성 원전과 방폐장에서 불과 10여㎞ 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으로 나타났다.

이번 지진은 올 들어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으로서는 가장 규모가 큰 것이다.

규모 3.5의 지진이면 피해가 발생할 정도는 아니지만 건물이 흔들리고 사람들이 느낄 수 있는 정도에 해당한다. 포항·경주와 울산지역에서는 일부 시민들이 건물이 흔들리는 것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올 들어서는 지난 4월 1일 오전 4시48분께 충남 태안군 서격렬비도 서북서쪽 100㎞ 해역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지난해 전국에서 발생한 규모 2.0 이상의 지진은 모두 93회 발생했으며, 규모 3.0 이상 지진은 모두 17회, 실제로 느낄 수 있는 유감지진은 15회 발생했다.

기상청 관측 사상 남한에서는 1978년 9월 16일 오전 2시7분께 충북 속리산 부근과 2004년 5월 29일 오후 7시 14분께 경북 울진 동쪽 약 80㎞ 해역에서 발생했던 규모 5.2의 지진이 가장 큰 지진이었다.

강찬수 기자 envirep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