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밀의문' 이제훈, ‘사도세자 빙의’ 2년 공백 무색…애잔함 묻어

‘비밀의 문’ ‘사도세자’. [사진 SBS ‘비밀의 문’ 캡처]






배우 이제훈이 제대 후 안방극장에 성공적인 복귀를 했다.



이제훈은 22일 첫 방송된 SBS 대기획 ‘비밀의 문’(부제 의궤살인사건, 극본 윤선주, 연출 김형식)에서 물오른 연기력을 자랑했다.



이제훈은 극중 역사 속 비운의 왕자로 알려진 사도세자가 사도의 칭을 얻기 전인 세자 이선으로 분했다.



‘비밀의 문’은 첫 회부터 강렬했다. 아버지와 아들의 대립점은 명확했고, 세자 이선의 신념과 그가 펼치고자 하는 국정의 색 역시 분명하게 드러났다. 어렵게 왕위에 오른 아비 영조와 달리 이선은 태중에서 이미 지존으로 결정된 자이자 한 번도 도전 받지 않은 권력을 얻은 왕세자로 두 사람이 행하는 정치와 권력에는 분명 다른 점이 있음을 처음부터 드러냈다.



이선이 행한 권력은 백성을 위한 정치였다. 궁내 신료들과 세자빈(박은빈 분)으로부터 ‘고작 서책 따위’로 불리는 서책을 민간에 허할 것을 추진했고, ‘홍길동’전과 같은 서책이 여론을 선동할 것이라는 신료들의 걱정에는 “백성이 서책을 읽고 율도국이라도 세우려 한다면 그는 백성의 잘못이 아닌 이 나라가 잘못된 것”이라고 일침을 가하며 백성이 먼저인 참된 정치를 꿈꾸는 성군의 자질을 드러냈다.



하지만 백성을 위하려는 세자는 아직 어렸고, 영조(한석규 분)의 손바닥 안이었다. 세자의 권력 행사에 영조는 왕위 물려주겠다는 선위를 공표했지만 이는 세자에 대한 경고의 시작이었다. 첫 회부터 두 사람의 대립과 훗날 비극을 암시하는 듯한 갈등이 시작되며 치밀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제훈은 2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돌아와 그 공백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제 옷을 입은 듯 캐릭터를 소화하고,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제훈은 세책에 들뜬 장난기 가득한 세자의 모습으로 문을 열었지만 이내 핍박 받는 백성들의 모습에 분노하는 군주의 모습을 그려냈고, 아버지 앞에서는 한 없이 긴장하는 어린 아들로 돌아왔다. 한 시간도 안 돼 시청자들로 하여금 세자 이선의 매력에 빠져들게 만든 것. 또한 정치판에서의 패기, 선위에 불복하는 애잔한 모습까지 선보이며 다채로우며 깊이 있는 감정 연기로 눈 뗄 수 없는 몰입도와 다음 회에 대한 기대까지 남겼다.



한편 ‘비밀의 문’은 23일 2회 분이 방영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제훈’ ‘사도세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